[모집] ‘런던 콜링’ 과학, 역사, 문화 심지어 음모론 투어

여행은 언제나 유혹이다. 설사 강요된 쇼핑과 식상한 관광지, 인파로 터져나가는 고난의 행군이어도 여전히 여행은 설레는 무엇이다. 보통 여행도 그런데 기존의 모든 여행과 차별화되는 컨셉과 내용, 구성으로 진행돼 온 과학과사람들의 투어는 그야말로 일생에 한 번 뿐인 경험인 것이다. 실로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 유혹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올해도 마련했다. 과학과사람들의 ‘월드투어’, 그 세번 째.

 

런던 콜링

과학, 역사, 문화 심지어 음모론 투어

 

 

여행의 이름만 봐도 어딜 가는지는 그냥 자명하다. 그런데 줄줄이 붙은 부제를 보면 ‘어떤’ 여행인지 궁금해진다. 지금까지 과학과사람들의 여행은 그래도 과학을 중심 주제로 표방해 왔다. 그런데 역사에 문화에 음모론이라.

이건 영국, 그리고 런던이 가진 풍성함이 우리에게 내린 피할 수 없는 숙명이다. 이 나라와 이 도시에는 참으로 많은 얼굴들이 있기 때문이다. 기왕에 저기까지 갔으니 그 얼굴을 하나하나 좀 들여다 봐야 마땅하다고 우리는 생각한다.

 

전통 사이드 오브 런던

 

 

얼굴1.

 

희대의 천재 뉴튼과 다윈을 낳은 나라, 산업혁명과 근대문화가 처음으로 일어난 곳, 과학기술과 부를 바탕으로 일군 거대한 제국… 이 얼굴이 첫번째다. 아무래도 우리는 과학과사람들이니까.

 

 

런던 과학관과 자연사박물관. 벽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어서

소셜 네트워크로 장난스레 경쟁하기도 한다.

 

런던 과학관 : 자연사 박물관에는 낡은 화석들 투성이지만 우리는 로봇과 스피트파이어 전투기, 그리고 고대의 독약을 갖고 있지. 구궁!

런던 자연사 박물관 : 우린 공룡이 있어. 게임 끝.

 

여하튼, 이 곳들에 함께 가기에 천문학자이자 자연사박물관장인

K박사만큼

적격인 인물은 지구상에 없다.

 

자그마치 뉴튼, 다윈, 스티븐 호킹 등이 함께 묻혀 있는 웨스트민스터 사원.

여기도 간다.

 

 

얼굴2.

서구 열강의 선봉으로 고대 이집트, 그리스, 로마, 메소포타미아 등 세계 각지에서 구해 온 엄청난 양의 유물과 유적이 산처럼 쌓인 역사의 보고… 이 모습이 우리가 선정한 두번째 얼굴이다.

 

브리티쉬 뮤지엄에 버티고 선 모세의 의붓형 람세스 2세의 석상.

이 3,500년된 조각을 직접 본다.

국내 몇 안되는 이집트 학자 중 한 사람인

곽민수 박사와.

 

아테네 파르테논 신전 부조를 떼다가 갔다 놓은 기막힌 곳

 

 

영국에서 학위받고 브리티쉬 뮤지엄 인턴으로 재직했던

곽민수 박사의 거만한 포스

 

 

얼굴3.

초고대의 거석 유적, 아더왕과 엑스칼리버, 멀린의 전설과 해리포터스런 마법의 기운이 살아 숨쉬는 신비주의의 산실, 심지어 프리메이슨의 본고장이 바로 영국의 세번째 얼굴이다.

 

스톤헨지. 5천년 전에 지어진, 단군보다 오래된 구조물.

죽기 전에 이것 한 번은 봐야.

 

아더왕과 성배 전설이 숨쉬는 잉글랜드 서부 서머셋.

자그마치 1만년된 인공(!)산, 토어 (Tor).

가서 오른다.

 

2천년 전 로마인들이 짓고 거대한 목욕탕을 세운 도시,

그래서 이름이 Bath.

 

 

얼굴4.

비틀즈와 레드 제플린, 핑크 플로이드, 록과 히피 문화의 산실, 헤비메탈과 펑크의 탄생지, 이것이 바로 무시할 수 없는 영국과 런던의 네 번째 얼굴 아니겠냐.

 

맞다. 우리 여행 이름 이 곡에서 빌린 거다.

 

세계 최대의 록, 펑크, 히피, 제3세계 문화의 천국. 캠든 타운.

런던 중심가 가까이 있기 때문에 자유시간에 둘러볼 수 있다.

 

어마무시한 실력을 자랑하는 런던의 버스커들.

코벤트 가든은 그 중심지다.

*현실은 사진과 다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곳들. 긴 설명이 필요할까?

 

 

(공사중인) 그 빅벤

 

그 타워 브리지

 

그 세인트 폴 대성당

 

그 그리니치 천문대.

경도 0도 0분.

 

엘리자베스 여왕이 사랑하는 윈저 성

 

헨리 8세의 궁전 햄튼 코트

 

2003년 겨울 CCTV에 찍힌 햄튼 코트 유령.

*헨리 8세의 여섯 왕비 중 다섯이 여기 살았고 그 중 둘이 처형되었기 때문인지, 오래 전부터 유령이 나오는 성으로 소문이 자자했다. 그러던 중 2003년에 이르러 CCTV 에 중세 수도사풍의 유령 영상이 촬영되기에 이르렀다.

 

 

여행 시점은 8월 초. 정확하게는 8월 2일 인천을 출발해서 8월 8일 인천에 떨어진다. 이를테면 5박 7일. 재작년의 천조국 과학일식 유흥단, 소비에트 우주과학 유람단과 같다. 자세한 일정과 정보, 비용, 신청 방법 등은 아래 링크 참조하시고.

자, 런던이 부른다. 가자. 파토, 최팀장, K박사, 이용, 곽민수 박사와 함께.

 

모던 사이드 오브 런던

 

 

자세한 일정과 각종 정보는 여기를 클릭

비회원: 4,100,000원

‘사람들'(25만원 할인): 3,850,000원

 

참가 신청은 여기를 클릭

*참가 신청을 하시면 주관 여행사(하나투어)에서 연락드리며, 자세한 상담을 받아보신 후 결제 여부를 결정하실 수 있습니다.

 

 

8 Responses

  1. 장석문 2019. 05. 13

    1. 일정은 언제쯤이 될까요? 일정이 의사 결정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서요…
    2. 초등학교 6학년, 3학년, 두 자녀와 같이 가도 될까요?
    3. 자녀는 ‘사람들’이 아닌데, 사람들 가격인가요? 아니면, 일반 가격인가요?

    • 최진영 2019. 05. 13

      사람들이 신청하시면 일행 전체분들 사람들 가격으로 진행가능해요~

  2. 장석문 2019. 05. 13

    앗 일정이 있군요.
    모든 일정은 함께하고, 돌아오는 비행기만, 8/8일 인천 도착 일정이 8/12 일정으로 해도 될까요? 나머지 3일 일정은 개인일정으로요.

    • 최진영 2019. 05. 13

      네 돌아오는 일정 조정하실 수 있구요. 하나투어에서 전화올 때 그렇게 말씀하시면 일정에 맞게 티켓팅 해줄수도 있고, 여행 옵션 중에 항공권 미포함으로 선택하시고 직접 오가는 티켓 구매하셔도 될것 같습니다. 일단 신청하시면 전화올거에요~

  3. 이영민 2019. 05. 14

    일정을 같이 하고, 하루더 체류하면서 해리포터와 빅아이도 하고 올 수 있나요?
    성인여1명, 중3남, 초5여 이렇게 3명 입니다

    • 최진영 2019. 05. 15

      네 항공티켓 연장은 가능하실거 같구요. 일단 신청폼으로 신청하시고 여행사에서 해피콜 올때 원하시는 귀국 일정 말씀해주시면 됩니다. 하루여서 짐 옮기기 귀찮으시면 숙박도 하루 연장하셔야 할거 같은데, 그것도 추가 비용 내고 가능한지 물어보시면 될 것 같아요!

  4. 송수경 2019. 06. 3

    일정보기가 안되요. ㅠㅠ 저만 그런가요?
    혹시 하나투어에서 뭐라고 검색하면 나오나요?

    • 과학과사람들 2019. 06. 18

      안녕하세요. 과학과사람들입니다.
      하나투어 사이트가 모바일에서 불안정하다고 하여 현재 확인중에 있습니다.
      PC로 접속하시면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